[알림글] 2015년 전주, 문화예술 연대 선언문 > 성명서/기타 | (사)전북민족예술인총연합
HOME > 열린마당 > 성명서/기타
성명서/기타

[알림글] 2015년 전주, 문화예술 연대 선언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전북민예총 작성일15-08-24 10:03 조회1,857회 댓글0건

본문

 

 

2015 12회 문화정책 전국 대토론회

2015년 전주, 문화예술 연대 선언문

 

 

 

    사단법인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과 사단법인 한국민족예술단체총연합회는 2015818일 전주에서 열린 문화정책 대 토론회 결과를 아래와 같이 정리하여 선언한다.

 

 

 

 

 

1. 지역 자치와 문화예술 분권

 

지역문화예술의 자치기조로 지역문화예술의 분권화를 추구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특히 지역문화 예술의 토양은 재정과 인력 그리고 문화 환경 전반이 공공중심, 중앙중심으로 기우러져 심한 불균형 상태다. 문화예술 역시 자치와 분권은 이제 중앙과 지역 그리고 사회단체에 이르기 까지 효과적이고 협력하는 상생 모델을 모색하여 균형을 이루게 함으로서 문화예술도 지역자치와 더불어 융성이 촉진될 것이다.

 

 

 

2. 문화다양성과 현장예술

 

문화의 다양성은 개별 자유에 대한 확장이고 이는 민주주의가 지속적으로 추구 하여야 할 가치이다. 예술 행정과 정책이 집중해야 할 곳은 예술 현장이고 현장이 활기차야 국가의 문화예술이 활기차다고 할 것이다. 현장은 문화예술정책과 실행이 어우러지는 상생의 장이다.

 

 

 

3. 예술인 복지

 

예술인 복지는 이제 시대의 화두가 되었다. 긴급구조에서 파견예술까지 젊은 예술가와 원로 예술인까지 단순하고 긴급한 지원책으로 머물러 있지만 예술인들의 생애 구간에 맞는 맞춤형 복지를 추구해가는 정책과 지원이 절실하다 하겠다.

 

 

 

4. 기록과 보존

 

예술도 기억되어야 한다. 특히 원로를 중심으로 하는 구술 기록과 지역 예술사의 정리가 시급하게 필요한 바, 예술지대 지도 등 지역의 문화예술 정보와 인력을 정리하고 데이터화 시키는 작업과 실태조사 통계와 분석을 거쳐 시각화 시키는 작업을 통하여 전승하고 국민과 공유해가는 과업이야말로 양 단체를 중심으로 광범위하게 진행 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지자체 차원의 각별한 지원이 요구된다.

 

 

 

5. 정책과 제도 마련

 

공공 단위의 문화시설과 인력에만 지원이 편중되어있고 민간예술단체는 법의 사각지대에서 갈수록 변방으로 내 몰리고 있다. 더우기 사업비에 부과되는 자부담 제도는 비영리 민간단체의 어려움을 가증시키는 요인이다. 문화예술진흥법이 개정되면 실효를 볼 수 있는 사회단체보조금도 최소한 상근인력을 해소하는 수준으로 확장 개선 되어야한다.

 

 

 

 

 

이상과 같이 양 단체는 한국의 문화예술단체들이 처한 절박한 환경을 개선하고 지역의 문화예술 발전을 위하여 정책을 공조하고 연대를 강화하는데 상호 노력 할 것을 선언한다.

 

 

 

2015819일 전주에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